Take a fresh look at your lifestyle.

쥐내림, 햄스트링(hamstring)과 온골요법

뼛속 따뜻하게 만들어 근육과 신경에 피가 잘 가야 쥐내림 해결 가능

“찬데서 피가 덜 가는 것입니다. 투병을 앞둔 사람, 죽음을 앞둔 사람들이 바로 가장 약한 사람들인데 그 사람들은 가만히 있어도 쥐가 납니다. 바로 피가 덜 가서, 혈액순환이 안 되어서.”

온골요법은 자신의 몸상태를 정확히 체크하신 후
상담신청해 주세요

 

온골요법에서 과연 설명할 수 있을까. 우선 쥐나는 것을 한 번 생각해보시면 누가 쥐나느냐입니다. 온골요법은 가장 쉽게 누가 걸리느냐는 것을 먼저 보라는 겁니다. 그 다음에 왜 걸리느냐를 보라는 겁니다.

피가 덜 가는 찬 곳에서 생기는 문제

우리가 쉽게 쥐를 나는 분을 한 번 생각해보면 바로 수영장에 가서 수영을 할 때 쥐가 납니다. 어떤 한 가지 운동을 심하게 할 때 쥐가 납니다. 그리고 또 자기가 지쳤을 때 쥐가 납니다. 또 하나는 과격한 운동을 했을 때. 2002년 월드컵 때 바로 우리 선수들이 4강의 신화를 이루면서 연장전에 갔을 때 쥐가 나는 것을 보았을 것입니다. 그리고 암으로 투병하다가 죽음이 얼마 남지 않으면 반드시 쥐가 온다는 것도 여러분은 알았을 것입니다. 이 모든 것이 자동차에 휘발유가 덜 가면 시동이 안 걸리듯이 누구나 다 알고 있는 혈액순환이 덜 되면 쥐가 난다는 것입니다.

혈액순환이 덜 된다는 것을 바로 아까 수영장, 과격한 운동, 모든 것이 차서 생기는 병입니다. 찬데서 피가 덜 가는 것입니다. 투병을 앞둔 사람, 죽음을 앞둔 사람들이 바로 가장 약한 사람들인데 그 사람들은 가만히 있어도 쥐가 납니다. 바로 피가 덜 가서, 혈액순환이 안 되어서. 그럼 우리가 보지 못하는 건 무엇이냐. 주로 지금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운동선수들 중에서 쥐가 많이 나고 햄스트링이 많이 납니다. 누가 나느냐.

피가 가는 길을 막는 뼛속 기름 녹여야

프리미어리그의 루니 같은 선수는 쥐가 잘 안 납니다. 거긴 엄청나게 뛰고 또 뛰고 또 뛰었을 때야 쥐가 날 것입니다. 결국은 루니보다 체력이 약한 사람들이 난다는 것입니다. 같은 시간대에서는 안 난다는 것입니다. 발이 따뜻한 사람들은, 몸이 따뜻한 사람들은. 바로 우리는 어렸을 때부터 우리 몸속에 피의 혈액순환에 장애를 일으키는 것이 무엇인가를 알면 해결의 답이 나옵니다. 그것은 바로 우리는 지금까지 몸을 따뜻하게 하라고만 했습니다. 뼛속을 따뜻하게 해야 된다는 것을 그저 모를 뿐입니다.

뼛속에 혈관이 있고 뼛속에 피가 가는 길이 있는데 우리가 먹고 마신 음식 중의 요산, 칼슘, 지방이 굳어서 피가 가는 길을 막고 있다는 것을 그저 모를 뿐입니다. 바로 우리의 근육에, 우리의 신경에 정상적인 피가 가면 해결되는 것입니다. 차가워져가는 우리의 뼛속, 막혀가는 우리의 뼛속을 따뜻하게 해줄 때 예방이 되고 해결이 되고 그 다음에 건강을 되찾을 수 있다는 것을 온골요법을 통해서 여러분은 알게 될 것입니다.